변화와 혁신으로 꿈을 현실로 만드는 세상!

학술 이야기

  • 한국 바른역사이야기
  • 이덕일의 역사특강

논문 자료

HOME > 학술 이야기 > 이덕일의 역사특강

제목 2017년 6월 24일 - 단군 말살에 앞장 선 「한겨레 21」 등록일 2017.09.27 19:02
글쓴이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조회 1539

백여 년 전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포진한 항일혁명가들이 지금 유통되고 있는 「한겨레 21(2017. 6. 26)」의 표지를 봤다면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것으로 알았을 것이다. 표지에 단군을 그려놓고 ‘사이비역사의 역습’이라는 제목을 달아놓았다. 정확히 조선총독부의 역사관과 일치한다. 대한민국 2년(1920) 1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무원 포고 제1호는 “우리 대한 나라는 성조(聖祖) 단군께서 억만년 무궁의 국기(國基)를 세우셨다”라고 시작한다. 이 포고문은 “…슬프다 동쪽 이웃에 왜적이 창궐하고 국내에 난신이 횡행해서 11년 전 신성한 우리 역사에 씻지 못할 오점을 찍고 영광스런 단군의 혈손(血孫)은 저 왜노(倭奴)의 노예가 되었도다”라고 한탄하면서 “차라리 자유민으로 전장에 백골을 드러낼망정 결코 살아서 노예의 수치를 받지 않으려는 것이 우리 대한민족의 정신이요 기백이니라.”라고 선포했다. 

1920년 임시의정원은 단군이 나라를 연 서기전 2333년 10월 3일을 건국기원절로 정해 대대적인 경축행사를 거행했다. 1924년 건국기원절에는 “상해에 우리(나라) 사람의 종적이 나타난 때부터 해마다 이 날에 경축식을 행했다”면서 ‘오전에는 임시정부와 인성학교’에서, 오후에는 ‘삼일당(三一堂) 안에서 교민단 주최로 거류민 전체의 성대한 경축식’을 열었다. 이날의 의미에 대해 상해 특파원은 “찬바람에 날리는 태극기와 유량한 애국가”는 4천여 년 전에 시작된 그 근본을 잊지 않으려는 굳은 마음이라고 설명했다(『동아일보』 1924. 11. 9)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세력을 잡은 친일 뉴라이트세력들이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건국절로 바꿔치기 하려고 한 것은 임시정부뿐만 아니라 단군 조선의 건국기원절도 부인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 뿌리는 당연히 그들의 마음 속의 조국인 일본에서 시작되었는데, 놀라운 사실은 일본에서는 19세기 말 정한론이 등장할 무렵 이미 단군 부인작업을 진행한다는 점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가야사 복원을 지시하자 고대사 전공자들이 거꾸로 비판에 나서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그간 가야사를 빙자해 임나사(임나일본부사)를 연구한 학자들이 그 민낯이 드러날까 두려워 자수한 것이다. 표면적으로는 코리안 히스코리 같지만 내면적으로는 니뽄(Nippon:일본) 히스토리를 전파한 것이 국내 매국 식민사학의 본질이었다. 

단군 지우기와 한국에 임나일본부 세우기가 궤를 같이 한다는 사실은 ‘가야=임나’를 주창한 식민사학자 나가 미치요가 1894년에 이미 “(단군은)불교가 전파된 뒤에 중들이 날조한 망령된 이야기”라고 단군 부인에 나선다는 사실에서도 알 수 있다. 그러나 단군을 국조로 여기는 한국 민중들의 애국 사상이 워낙 강고해서 일제의 단군지우기는 실패했는데 광복 후 외형상 한국인들이 단군 지우기에 나서면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한겨레 21」의 표지 디자인은 일본인들도 실패했던 ‘단군지우기, 단군 폄하’가 드디어 이땅을 점령했을 선포한 것이다. 

조선총독부는 단군 말살을 식민통치의 성패를 가르는 사활이 달린 문제로 여겼다. 총독부 산하 취조국에서 단군 관련 서적을 광범위하게 수집해 일본으로 가져갔거나 불태워 버린 것은 이 때문이다. 반면 한인 혁명가들은 좌우를 막론하고 단군을 국조(國祖)로 높였다. 그러니 조선총독부 앞잡이들인 친일 매국노들이 단군 말살에 가세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1941년 일 왕실을 떠받드는 황도선양회(皇道宣揚會) 회장에 취임한 친일매국노 문명기는 단군을 일본 고대 삼신 중 하나인 소전오전(素戔烏尊:스사노오노미코토)의 아들이라고 호도했다. 공주 친일파 김갑순은 항일 민족종교인 금강도교(金剛道敎)를 왜경에 밀고하고는 금강도의 단군 성전을 빼앗아 단군의 초상을 떼고 조선 총독 사진을 붙였다. 단군성전의 이름을 ‘역대총독 열전각(列傳閣)’으로 바꾸고 한인들을 강제 참배시켰는데, 이때 검거된 금강교도 63명 중 7명은 일제의 고문으로 옥사했다. 조선총독부는 『조선의 치안상황(1938, 강원도)』에서 이 ‘금강도’를 유사종교로 분류해 탄압했는데, 지금 매국사학과 그 언론카르텔이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비판하는 역사학자들을 ‘유사역사학자’로 폄하하는 것 또한 조선총독부 정책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란 사실을 알 수 있다. 친일부역자로 검거된 최남선이 극력 부인했던 혐의는 국조 단군을 일제가 내선 일체론에 사용하게 논리를 제공했다는 부분이었다. 최남선은 다른 것은 몰라도 단군을 부인했다는 오명만은 쓰고 싶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나 이승만 정권 때 친일파들이 다시 정권을 장악해 독립운동가들을 탄압하고, 이병도·신석호 같은 조선총독부 직속의 조선사편수회 출신들이 이른바 국사학계의 태두가 되어 단군 지우기에 나섰다. 늘 이병도를 칭송하고 늘 신채호를 비난하는 박노자 같은 부류들이 한겨레와 경향에 의해 진보학자의 전형으로 떠받들려지면서 조선총독부가 그토록 지우고자 했던 단군 말살정책과 일본인의 눈으로 한국사 바라보기가 성공하고 있는 것이다. 틈만 나면 노론사관과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설파해왔던 한겨레가 이 참에 자신들의 정체성을 드러낸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도종환 의원이 장관에 지명되면서 그간 언론계와 음지에서 결탁했던 매국사학 카르텔이 드러난 것도 아주 바람직한 일이다. 한겨레, 조선일보, 경향신문, 한국일보 등에 포진한 이 카르텔이 ‘북한을 중국에 헌납하고, 4세기에도 신라·백제·가야를 지우고, 독도를 일관되게 삭제한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을 하나된 목소리로 옹호하고 나온 것은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 광복 72주년, 친일적폐가 우리 사회의 가장 오래된, 뿌리깊은 적폐라는 사실에 많은 촛불시민들이 공감하는 이 시점에 「한겨레 21」은 당당하게 ‘단군’을 ‘사이비역사학’으로 못 박는 표지를 만들었다. 

「한겨레 21」이 조선총독부 기관지임을 커밍아웃한 것까지는 좋은데 그 전에 ‘한겨레’란 제호부터 바꾸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일제가 만리재에 세운 감옥에서 신음했던 민족주의 혁명가들은 물론 사회주의 혁명가들 중 그 누가 「한겨레 21」을 자신들의 항일정신을 계승한 자식이라고 보겠는가? 다른 카르텔 언론들도 지금까지 반복해왔던 니뽄 히스토리 전파가 문화부 학술담당 기자들의 일탈인지 신문사 전체의 방침인지 분명히 정리해서 니뽄 히스토리 전파가 신문사의 실제 방침이라면 제호에서 ‘조선’, ‘한국’ 같은 고귀한 명칭을 다른 말로 바꾸는 것이 나을 것이다. 경향도 마찬가지로 지금까지 수없이 반복했던 ‘京(수도 일본)鄕(한국지방)’이란 관점의 니뽄 히스토리를 전파한 것이 신문사 전체의 견해인지 아닌지 정확히 정리해서 견해를 표명하라. 더 이상 가면을 쓰고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지 않는 것이 자신들에게 ‘밥’을 제공하는 독자들과 광고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다.


1.jpg